사랑하는 아들 병규야

보고싶은 병규야~~^^ 지금쯤 우리 병규는 홈스테이 식구들이랑 즐거운 일요일을 시작하고 있겠구나~ 씩씩하게 홈맘식구들이랑 잘적응해 가는것같아서 마음이 조금 놓이긴한단다~
엄마랑 아빠랑 형아는 맨날 우리 병규 이야기하면서 그리워하고 웃곤한단다. 병규가 우리집 귀요미고 웃음꽃이었는데 없으니 참 허전하고ㅜ... 매일 매시간 보고싶지만 잘참아야겠지?!! 병규도 엄마도 화이팅하자!!^^ 가지고간 여행가방 하나를 안풀어서 반팔.반바지를 못찾아입었던 너를 생각하면 한숨도나고 웃음도나지만ㅋㅋ 그러면서 커가는 아들을보니 대견하기도하고 든든하기도하단다^^ 조금 있으면 새로운 학교에서 새로운 친구들과 만날텐데 설레기도하고 두렵기도 하겠지만 우리병규는 잘적응해서 멋지게 생활잘하리라 믿는다! 힘내라 아들~~ 정말정말 많이많이 사랑해~♥♥
아빠도 사랑한다고 꼭 전해달래~^^

세상에서 제일 멋진 부회장 병규 형: oh~병규o(^-^)o 너가 가서 지낸지 정확히 18일 8시간 2분 15초가 지났네ㅎㅎ너가 지낼 날도 한 6달정도 남았으니깐 힘내고 수고해~~(ToT) (몬쉥긴 놈 ㅎㅎ♥♥) 추신: 너놀리는사람 있으면 형이 혼내줄께!

댓글

사랑하는 엄마 난 잘 지내고 있어 엄마 아빠 사랑하고 형아는 조금 사랑해 다음에 또 편지 써죠 , 그럼 안녕. admin 2018-08-27 10:47

댓글 쓰기

(If you're a human, don't change the following field)
Your first name.

학부모 게시판

제목 올린 날짜sort ascending 조회수 댓글수
민재야 ♡ August 26, 2018 - 22:29 819 1
사랑하는 아들 병규야~ August 26, 2018 - 09:47 746 1
이글도 아빠가 쓴다! 사진 자주 올리께 August 24, 2018 - 03:18 676 1
태권소년 지우! 화이팅! You can do that!! August 22, 2018 - 22:04 717 4
쌍둥이!! 은수, 희수야 사랑해~ August 22, 2018 - 06:20 886 4
31기 준서어머님 캐나다 방문기 August 21, 2018 - 09:45 616 0
울집 보물1호 재훈~♡ August 16, 2018 - 13:16 953 2
사랑하는 선우야♡ August 16, 2018 - 10:43 845 2
대견한 엄마딸 민서야~ August 16, 2018 - 06:03 879 2
아이들과의 소중한 만남(현지 현석이의 캐나다 방문후기) August 10, 2018 - 23:38 875 0

Pages